뉴스 > 스포츠

`팀킴 갑질 논란` 김경두 가족 "컬링에서 물러나겠다"

기사입력 2018-12-04 17:57


인사말하는 김경두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인사말하는 김경두 [사진출처 = 연합뉴스]
`팀킴`, 최근 논란에 답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팀킴`, 최근 논란에 답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킴'의 호소문으로 갑질 논란에 휩싸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이 사과문을 내고 "저와 우리 가족은 이 시점부터 컬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김 전 부회장은 4일 사과문을 통해 "이번 경북체육회 소속 여자 컬링선수들의 호소문으로 인해 선수 본인들과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실망과 걱정을 끼쳐 드렸다.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컬링 전 여자대표팀 `팀킴`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기자회견하는 컬링 전 여자대표팀 `팀킴` [사진출처 = 연합뉴스]
팀킴 선수들은 지난달 6일 대한체육

회와 경북도, 의성군 등에 호소문을 보내 김경두 전 부회장과 그의 딸인 김민정 감독, 사위인 장반석 감독에게 부당한 대우와 인격적 모독을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현재 김 전 부회장과 김·장 감독 부부는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경북도 등의 합동 감사를 받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