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12월의 손흥민은 ‘언터쳐블’…존재감 UP 위협감 UP

기사입력 2018-12-09 08:37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12월의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은 ‘언터쳐블’이다. 토트넘에서 가장 위협적인 존재다.
손흥민이 사흘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원정경기서 전반 46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측면에서 중앙으로 이동하다가 때리는 왼발 중거리 슈팅이었다. 이른바 손흥민 존으로 영점은 정확했다. 이날 손흥민의 두 번째 슈팅이자 첫 번째 유효 슈팅이었다.
환하게 웃는 손흥민. 사진(英 레스터)=ⓒAFPBBNews = News1
↑ 환하게 웃는 손흥민. 사진(英 레스터)=ⓒAFPBBNews = News1

손흥민은 6일 사우샘프턴전(후반 10분)에 이어 2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 리그 3호 골이자 시즌 5호 골이다.
홈구장인 웸블리 스타디움을 벗어나 골을 터뜨렸다는 게 고무적이다. 손흥민의 원정경기 득점은 11월 1일 리그컵 4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2골)이었다. EPL 기준으로는 지난 3월 12일 본머스전(2골) 이후 9개월 만이다.
시즌 초반 ‘강행군’으로 고충이 있었으나 체력 회복 후 손흥민은 물이 올랐다. 잠잠했던 골 소식도 휴식을 취했던 11월 A매치 기간 이후부터 들려왔다.
특히 12월 들어 손흥민의 움직임이 하나하나가 위협적이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12월 3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다(79분-90분-74분). 그리고 그는 5골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아스날전에서 다이빙 논란이 제기됐으나 그가 전반 45분간 필드에서 가장 번뜩이는 선수였다는 걸 부정할 수 없다.
손흥민의 슈팅 정확도도 매우 높았다.

아스날전과 사우스햄튼전에는 유효 슈팅 3개씩을 때렸다. 골키퍼 선방에 막혔으며 골대를 맞히기도 했다.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에 선 레스터 시티전에서도 적극적으로도 슈팅을 시도했다. 슈팅만 4개. 토트넘의 슈팅은 7개였으니 절반 이상이 손흥민의 발끝에서 터졌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