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여자컬링, 월드컵 준우승…일본에 아쉬운 역전패

기사입력 2018-12-10 15:36 l 최종수정 2018-12-17 16:05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이 2018 컬링월드컵 2차 대회 결승에서 일본(스킵 후지사와 사쓰키)에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늘 (10일)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열린 2018 컬링월드컵 2차 대회 결승전에서 일본에 6-7로 패했습니다.

한국은 2엔드에 4점을 대량 획득하는 등 5엔드까지 6-3으로 앞섰습니다.

그러나 6엔드와 7엔드에 1점씩 내주면서 7엔드까지 6-5로 추격당했습니다.

마지막 8엔드는 한국의 후공이었기 때문에 한국의 승리 가능성이 더 컸습니다.

그러나 김민지 스킵이 던진 마지막 스톤에 너무 많은 힘이 실렸습니다.

하우스에는 일본의 스톤 3개가 포진해 있었기에 까다로운 샷이 필요한 순간이었습니다. 김민지의 스톤은 버튼(하우스 정중앙)을 지나쳤고, 일본이 2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했습니다.

내년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컬링월드컵 그랜드파이널 출전권은 일본이 가져갔습니다.

2만 달러(약 2천250만원)의 우승 상금이 걸린 그랜드파이널에는 컬링월드컵 1∼3차 대회 우승국과 개최국 등이 참가하는 왕중왕전입니다. 한국은 내년 1월 스웨덴에서 열리는 3차 대회에서 우승에 다시 도전할 수 있습니다.

이날 김민지는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에서 우리는 많은 실수를 했다. 팀워크를 재정비해서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4엔드까지 우리는 샷에 자신감을 느꼈다. 그러나 후반 4엔드 동안 우리는 힘 조절을 못 했다. 우리는 어리기 때문에 앞으로 기회가 많다. 고등학생일 때부터 팀을 이뤄왔기 때문에 또 다른 기회를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다짐했습니다.

대표팀은 올해 송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춘천시청에 입단한 19세 동갑내기 스킵 김민지, 리드 김수진, 세컨드 양태이, 서드 김혜린으로 구성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8월 2018-2019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팀 킴'(경북체육회·스킵 김은정)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고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컬링팀 이름은 스킵의 성을 따라 정해지므로 새 대표팀도 '팀 킴', 혹은 '리틀 팀 킴'입니다.

이들은 시니어 국제 대회 데뷔전인 지난 9월 컬링월드컵 1차 대회에서는 조별리그 1승 5패에 그쳤지만, 3개월 뒤 2차 대회에서는 준우승을 거두며 급성장세를 보였습니다.

대표팀은 2차 대회에서는 조별리그에서 캐나다에 2전 전승을 거두는 등 4승 2패(승점 12)로 A조 1위에 올라 결승에 진출했다. 일본은 B조 1위(승점 15)로 결승에 올랐습니다

.

일본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동메달을 획득한 강팀입니다.

양 팀은 지난달 강릉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 컬링 선수권 결승에서도 맞붙었습니다.

당시에는 한국이 5엔드까지 3-6으로 밀리다가 6엔드 2득점, 7엔드 2득점으로 따라온 뒤 마지막 10엔드에서도 3점을 대량 스틸하며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