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명공주 화정, 궐 밖 광해군 소문 듣고 충격…‘모두 임해군처럼 죽을 것’

기사입력 2015-04-21 10:42

정명공주 화정, 궐 밖 광해군 소문 듣고 ‘충격’…‘정명공주와 영창대군 모두 임해군처럼 죽을 것’

정명공주 화정, 광해군 살해 위협 소문듣고 충격

정명공주 화정 정명공주 화정 정명공주 화정

정명공주 화정, 궐 밖 광해군 소문 듣고 ‘충격’…‘정명공주와 영창대군 모두 임해군처럼 죽을 것’

‘화정’ 정찬비가 차승원의 소문을 듣고 놀라움을 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화정’에서 정명공주(정찬비 분)가 궁궐을 나서 백성들의 삶을 구경하던 중 우연히 임해군(최종환 분)과 관련된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날 정명공주는 주막에서 끼니를 해결하던 중 우연히 사내 두 명이 하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 이야기는 다름 아닌 임해군의 죽음과 관련된 이야기였다.

사진=화정 캡처
↑ 사진=화정 캡처
사내들은 임해군의 죽음이 광해군(차승원 분)과 연관이 있다며 곧 이어 정명공주와 영창대군(전진서 분) 또한 머지않아 그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정명공주는 충격에 빠졌다.

이어 정명공주는

이야기를 한 사내들에게 임해군과 관련해 되물었다. 이후 다시 한 번 광해군이 자신과 영창대군을 해하려 한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는 것을 알게 된 정명공주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한편,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