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오마이걸 비니 “어릴 때부터 ‘드림팀’ 팬…꼭 나오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6-04-17 11:17

[MBN스타 유지혜 기자] 오마이걸 비니가 ‘드림팀 키즈’로 등극했다.

17일 오전 방송된 KBS2 ‘출발 드림팀’에서는 ‘머슬퀸 vs 드림걸-몬스터 추격 레이스: 더 체이서’ 편이 방송됐다.

이날 머슬퀸 팀에는 중력을 거스르는 ‘복근 대모’, 치과의사 출신의 폴댄서 오현진, 국가대표급 핫 바디로 검색창을 뜨겁게 달군 ‘실검녀’ 권도예, 양보 없는 승부의 화신, 반전매력의 청순 머슬녀 양정원이 출치어리더 김연정, ‘섹시 끝판왕’ 주이형, 이효주, 이은경이 합세했다.

사진=드림팀 방송 캡처
↑ 사진=드림팀 방송 캡처


이에 대항할 드림팀 에이스를 꿈꾸는 드림걸 팀에는 구지성, 가녀린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뜨거운 승부욕을 가진 송보은, 멈출 줄 모르는 에이스 김지원, 만인의 야구 여신 황보미, 세계로 뻗어가는 태권여신 태미, 모태 에이스 타히티 지수, 사랑스러운 큐티 걸 오마이걸 비니가 출전했다.

‘드림팀’에 첫 출전하는 비니는 “정말 ‘드림팀’ 나오고 싶었다. 정말 팬이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내친김에 “닭과 타조 성대모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닭 울음소리에 이어 타조 행동 묘사까지 해내 ‘조류 완전 정복’이란 별명을 얻었다. 비니는 단단한 각오로 ‘드림팀’ 경기에 나섰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