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고두심 “아들 같았던 故 김주혁, 젊은 나이에 세상 떠나 안타까워”(인터뷰)

기사입력 2017-10-31 16:33

배우 고두심이 고 김주혁의 사망을 애도했다 사진=더홀릭컴퍼니
↑ 배우 고두심이 고 김주혁의 사망을 애도했다 사진=더홀릭컴퍼니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고두심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고(故) 김주혁의 사망에 안타까워했다.

고두심은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채비’ 인터뷰에서 지난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김주혁에 대해 “드라마에서 모자지간으로 같이 호흡을 맞췄고, 선친(김무생)과도 잘 알던 사이였기 때문에 정말 아들 같은 기분이었다”라며 “어젯밤 비보를 듣고 너무 놀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젊은 나이에 할 일을 다 못하고 떠나서 더 마음이 아프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한 함께 자리한 김성균 역시 “오늘 고두심 선생님을 뵙자마자 제일 먼저 (김주혁) 선배 얘기를 했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 어제도 사실 오늘 이렇게 인터뷰하는 게 맞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영화사 측이랑 길게 통화를 했었는데, 이미 약속된 자리고 행사나 이벤트가 아닌 인터뷰라서 취소할 수가 없었다. 여전히 마음이 무겁고 안 좋다. 좋아했던 선배님이었다”고 말했다.

김주혁은 지난 30일 오후 4시 30분께 서

울 강남구 영동대로 부근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채비’는 일곱 살 같은 서른 살 아들 인규(김성균 분)를 키우는 엄마 애순(고두심 분)이 불치병으로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깨달고 딸 문경(유선 분)과 함께 체크리스트를 채워나가는 과정을 그린 가족 드라마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