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시청률] ‘황금빛 내 인생’, 시청률 37.8%로 하락…정상은 지켰다

기사입력 2018-01-14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금빛 내 인생’ 포스터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 ‘황금빛 내 인생’ 포스터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MBN스타 신미래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의 시청률이 하락했으나 주말드라마 1위 자리를 지켜냈다.

14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37.8%(전국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 36회가 기록한 42.8% 보다 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금빛 내 인생’은 주말드라마의 정상을 지켰다.

이날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 분)이 서지안(신혜선 분)에게 "그만하자"며 작별

을 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도경이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으나 서지안은 “해성가 아들이라서 싫다”고 차갑게 말하고 그를 남겨둔 채 자리를 떠났다.

방송 말미 최도경이 “서지안 때문에 해성가 최도경을 포기할 수는 없다. 마지막으로 물을게. 나 잡아”라고 했으나 서지안은 끝내 손을 놓았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