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박시후 입술에 뽀뽀 “잘가요”

기사입력 2018-01-14 2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박시후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박시후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박시후에게 작별의 인사를 고했다.

1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 분)과 서지안(신혜선 분)의 안타까운 이별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안은 마지막까지 최도경의 고백을 거절했다. 최도경은 일과 사랑 모든 것이 마음대로 안 풀리자 눈이 오는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운동장을 뛰었다.

이어 최도경은 몸살이 났다. 최도경이 아픈 것을 알고 난 서지안은 걱정에 잠이 오지 않았고, 약을 챙겨 그의 방 앞에 놓았다.

그러나 서지안은 자신이 챙겨준 약을

먹지 않은 것을 발견했고, 그의 신음소리가 커지자 방안으로 들어가 밤새 간호했다.

최도경은 잠결에 “서지안 넌 고집이 너무 세서”라며 “못하겠어. 사랑하는데 안 되는구나”라고 중얼거렸다. 그러자 서지안은 “그동안 고생 많았다. 오빠, 잘가”라며 이별의 인사를 건넨 후 최도경의 입술에 뽀뽀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