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이웨이` 김성환, KBS탤런트 시험 합격한 아들 직접 탈락시킨 이유는?

기사입력 2018-03-15 10:3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노래하는 배우' 김성환의 성실과 열정 가득한 인생이 공개된다.
오늘(1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1970년 TBC 공채 탤런트 10기로 데뷔, 48년의 연기 경력을 가진 베테랑 배우 김성환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서민적이면서도 푸근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김성환. 전라북도 군산 출신의 그는, 일명 사투리 때문에 스타가 됐다. 군대 시절, 그는 팔도 사투리마다 다 특색이 있다는 걸 깨닫고, 이를 자신만의 장기로 발전시켰다. 넘치는 끼와 구수한 이미지 그리고 사투리로 어떤 지역의 인물도 전부 소화해 승승장구 했다.
성실과 열정의 아이콘인 김성환은 현재 연기자로 활동 중인 아들 김도성을 직접 탈락시킨 일화로도 유명하다. 탤런트 협회장을 맡고 있던 그는 당시 KBS 탤런트 시험에 응시한 아들의 서류를 발견했고 아직 아들이 연기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에 과감히 탈락시켰다. 그리고 아들에게 “이렇게 준비해서는 안 돼. 그렇게 공부해서 탤런트하면 다 탤런트 해야 돼. 정말 연기내공을 쌓고 준비를 해라”고 조언했다고 회상한다. 아버지가 직접 자신을 탈락시켰다는 사실에 아들과 아내는 화를 냈지만, 지금까지도 그는 “잘한 결정이었다”고 말한다. 준비 없이 연기자의 세계에 뛰어 들었을 때의 그 가혹함을 누구보다도 잘 알기 때문이었다.
김성환은 노래하는 탤런트로도 유명하다. 1988년에는 가수로 데뷔해 지금까지도 '묻지 마세요'라는 곡으로 25년째 디너쇼를 개최하고, 라디오 프로그램의 DJ를 하는 등 팔방미인,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삶을 살아오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KBS 가요무대' 스케줄을 소화하며 국민 MC ‘송해’ 부터 대표 원로 희극 배우인 ‘남보원’, 트로트

의 황제 ‘현철’, 1970년대 포크계의 대부 ‘서유석’ 등 반가운 얼굴들이 그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낸다.
보잘 것 없는 단역부터 시작해 꾸준한 자기발전으로 이뤄온 김성환의 열정적인 인생이야기는 15일 오후 10시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공개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TV조선[ⓒ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