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흥국 지인 “성추행 폭로 후회,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

기사입력 2018-04-16 2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흥국 사진=MBN스타 DB
↑ 김흥국 사진=MBN스타 DB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씨가 김흥국 측에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16일 YTN Star는 A씨가 최근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힘들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김흥국의 성추행을 폭로한 것에 대해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앞서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히며 김흥국의 성추행을 폭로했다. A씨는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응원 열기를 이용해 여성들을 성추행 했다고 폭로했다. 또 자신이 운영 중인 카페의 아르바이트

생을 성추행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김흥국은 경찰 출석 당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직접 사실을 부인했다.

한편 지난달 21일 보험설계사인 B씨는 김흥국을 알게 돼 두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사실무근”이라고 혐의를 강력 부인했으며 B씨를 무고죄로 맞고소한 상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