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故 최은희 발인식 엄수…신성일·신영균·문희 등 마지막길 애도

기사입력 2018-04-19 09:5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영화계 큰 별’ 배우 최은희가 영원히 잠들었다.
지난 16일 세상을 떠난 고 최은희의 발인식이 19일 오전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발인식에는 유족들과 고인과 각별한 애정을 나눴던 지인들이 함께 했다. 발인에 앞서 진행된 영결식에는 상주인 신정균 감독을 비롯한 유족들과 신성일, 신영균, 문희, 이장호 최하원 감독 등 고인과 동시대를 산 영화인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위로했다.
장지는 경기도 안성 천주교공원묘지다.
최은희는 지난 16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남편인 신상옥 감독이 타계한 뒤, 건강이 쇠약해져 투병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한 최은희는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빨간 마후라’ ‘사랑 사랑 내

사랑’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신상옥 감독 함께 1950∼1960년대 한국영화계의 주역으로 활약한 고인은 그동안의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2년 제2회 아름다운예술인상 공로예술인상을 받았다. 2014년 제5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보관문화훈장을 수상한 바 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