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김현주·라미란, 꼬인 운명→기적 만날까

기사입력 2018-05-16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사진=우리가 만난 기적 캡처
↑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사진=우리가 만난 기적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의 운명이 꼬여버렸다.

15일 방송된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 14회에서는 송현철(김명민 분)의 본격적인 두 집살이와 더불어 막막한 현실의 벽 앞에 놓인 선혜진(김현주 분)과 조연화(라미란 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앞서 선혜진을 뿌리친 채 조연화를 찾아온 송현철은 아직 해결하지 못한 일이 있다며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그녀를 설득했다. 그를 만류하던 조연화도 결국 은행에 출근하는 것에 동의, 송현철A(김명민 분)의 집에서 옷을 가져오겠다고 하자 송현철은 “가지마. 가서 쓸데없는 소리해서 그 사람 상처 주지마”라며 선혜진을 감싸는 태도를 취했다.

이에 놀란 조연화는 자신의 처지는 안중에 없는 듯한 송현철에게 서러움을 토로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감정에 북받쳐서 “몸은 그 여자 거지만 마음은 내 거였잖아. 그럼 마음을 가져와야지. 그 마음을 나한테 돌려줘야지! 그 여자만 힘든 게 아니야. 나도 힘들어”라며 눈물을 흘리는 그녀는 어딘가 다른 그에게 낯설음을 느껴 혼란스러워했다.

특히 송현철이 은행에서 짤리는것도 모자라 구속될 수도 있다는 소식을 접한 선혜진과 조연화의 만남은 시청자들의 고민을 더욱 깊어지게 만들었다. 송현철B(고창석 분) 영혼이 깃들어 조연화에게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몸은 송현철A이기에 세상의 비난을 피할 수 없고 어느 쪽을 택하던 둘 중 한 사람은 비극이기 때문.

선혜진은 조연화에게 현실을 직시시키며 송현철의 행복을 위해 그를 놓아달라고 부탁했다. 억울하고 힘들

조연화의 마음을 알지만 그렇다고 이 상황을 되돌려놓을 뾰족한 수도, 남편을 잃고 싶지도 않았을 터.

또한 송현철이 선혜진을 그리워하는 것이 엿보이면서 그의 행보에 궁금증이 커졌다. 무엇보다 선혜진이 아프다는 소식에 조연화를 두고 빗속을 달려온 그의 모습은 이들의 관계를 더욱 예측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