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일도 맑음’ 설인아, 이한결과 재회 “꽃뱀 아니다” 해명

기사입력 2018-05-18 20:45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내일도 맑음’ 설인아와 이한결이 재회했다.
18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에서 강하늬(설인아 분)와 이한결(진주형 분)이 다시 악연으로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하늬는 의상실에서 택배상자를 안고 나갔다가 출근길의 이한결과 마주쳤다. 하지만 이한결이 마주 오는 자전거를 보고 상자를 가득든 강하늬에게 피하라고 말했다가 부딪히고 말았다. 이에 놀란 가운데 서로를 알아본 두 사람. 강하늬는 “제가 그랬냐?”라며 “앞이 안 보여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한결의 옷은 떡볶이 국물로 뒤범벅이 된 상황. 앞서 강하늬가 택배상자를 포장하기 전, 떡볶이를 먹다가 쏟은 걸 뒤늦게 알아챘다. 이에 이한결이

황당해하는 가운데 강하늬가 그의 옷을 닦아주며 “저, 꽃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강하늬는 택배상자에도 국물이 쏟아진 걸 확인하고 경악했다. 이에 이한결이 “앞도 안 보일만큼 물건 갖고 다니면 되냐”라고 쏘아붙였다. 하지만 강하늬가 “자전거가 오긴 어딜 오냐. 보이지도 않는데”라고 적반하장하면서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