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종영①] 배우들이 만들어낸 기적

기사입력 2018-05-30 07:3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김명민부터 김환희까지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이 드라마를 살렸다.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조웅)이 29일 종영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가장 송현철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았다.
극과 극 삶을 살아온 송현철A(김명민)와 송현철B(고창석)은 같은 날 사고를 당했다. 사신 아토(카이)의 실수로 송현철B는 송현철A의 몸에서 깨어나며 ‘육체 임대’를 하게 됐다. 송현철B는 따뜻한 성품으로 주변을 변화시키며 웃음과 감동을 안겼다. 초반 군더더기 없는 전개와 미스터리 등을 적절하게 아우르며 ‘우리가 만난 기적’은 월화극 1위를 지켰다.
지난해 ‘힘쎈 여자 도봉순’으로 열풍을 일으킨 이형민 PD와 백미경의 시너지에 호평도 쏟아졌다. 물론 이 중심에는 배우들이 있었다. 김명민은 송현철A와 B의 영혼이 들어간 송현철을 디테일하게 연기하며 ‘믿고 보는 배우’의 이름값을 증명했다. 라미란은 생활감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고, 김현주는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여줬다. 김환희도 함께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는 오열 연기 등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윤석화 황보라 최병모 이도경 정석용 등 모든 배우들도 제몫을 다하며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였다.
하지만 ‘우리가 만난 기적’은 중반부를 거쳐 후반부로 가면서 전개가 늘어지기 시작했다. 송현철A의 육체를 임대 중인 송현철B가 자신의 아내 조연화(라미란)와 딸 송지수(김환희)에게 돌아가겠다고 약속했으나, 선혜진(김현주)에게 마음이 끌리게 되면서 시청자들의 반응도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 송현철의 불륜이 불편하다는 의견까지 나왔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송현철B의 영혼과 송현철A의 기억이 뒤섞이며 새로운 인격 송현철C가 나왔다는 설정으로 넘어갔다. 그럼에도 송현철B와 송현철A 가족을 오가며 갈등하는 모습에 많은 시청자는 불편을 느꼈다. 더욱이 조연화가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죽음을 맞으면서 개연성을 잃었다는 평까지 나왔다.
결국 조연화의 죽음에 눈물을 흘린 아토는 모든 사고가 나기 전으로 시간을 되돌렸다. 송현철C의 기억이 잔상처럼 남은 송현철A는 불법 대출을 거절했고, 그동안 자신과 다른 선택들을 했다. 송현철C가 남긴 수첩의 글을 보며 잘못된 일들을 바로 잡았다. 아내 선혜진에게도 따뜻한 말을 건네며 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송현철B는 송현철A의 도움으로 대출 사기에서 벗어났고, 가족들과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냈다.
변화된 송현철이 만들어낸

기적과 해피 엔딩은 최선의 결말이었다. 시청자들도 박수를 보냈으나 초반의 기대와 달리 힘을 잃은 전개는 아쉬움을 남겼다. 그럼에도 마지막까지 배우들의 명품 연기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번 드라마의 승부수는 연기력”이라고 말한 이형민 PD의 말처럼 배우들의 ‘기적’같은 열연 덕에 훈훈한 마무리를 짓는데 성공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