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이끈 김명민·김현주·라미란, 진한 여운 남겼다

기사입력 2018-05-30 10:30

우리가 만난 기적 종영 사진=우리가 만난 기적 캡처
↑ 우리가 만난 기적 종영 사진=우리가 만난 기적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이 ‘우리가 만난 기적’ 종영 소감을 전했다.

29일 막을 내린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송현철(김명민 분), 선혜진(김현주 분), 조연화(라미란 분)로 열연을 펼친 세 배우가 마음을 담은 소감을 보내왔다.

두 송현철을 넘나들며 역시 김명민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김명민(송현철 역)은 “마지막 촬영을 할 때 이제 정말 끝이라는 게 실감났다”며 “그동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다음에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고 인사했다.

디테일한 감정연기가 돋보인 김현주(선혜진 역)는 “‘우리가 만난 기적’을 시청해주시고 또 선혜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끝까지 시청해주셔서 또 한 번 감사드리고 아쉬운 만큼 빠른 시간 안에 또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리겠다. 그동안 감사했다”는 말로 시청자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든 라미란(조연화 역)은 “그동안 정말 많은 시청자 분들께서 함께 해 주셨는데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작가님,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 분들, 모든 배우 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고 꼭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 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

어제(29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진행된 종방연에서는 작가, 감독, 배우, 스태프가 한 자리에 모여 회포를 풀었다. 약 3개월간의 여정을 함께한 서로의 노고를 다독이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우리가 만난

기적’ 팀의 끈끈한 팀워크가 물씬 느껴졌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의 배우들은 뜻 깊은 소감과 감사의 메시지를 남기며 기분 좋은 마무리를 장식했다. 육체 임대라는 신선한 소재로 시작해 삶의 가치와 가족에 대한 의미를 되새긴 ‘우리가 만난 기적’의 메시지는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