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인생 마지막 여자”…박희순, 아내 박예진 향한 사랑꾼 면모 ‘눈길’

기사입력 2018-06-15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배우 박희순이 인터뷰에서 아내 박예진을 언급해 화제인 가운데 그의 남다른 사랑이 재조명됐다.
박희순은 15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제5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시상식이 끝난 후 아내 박예진과의 통화에서 박예진이 울먹거리자 자신도 울컥했다고 밝혔다.
실제 박희순은 눈물의 사랑꾼으로 유명하다.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올레’ 제작보고회 당시 함께 출연한 신하균과 오만석은 이를 증언했다. 신하균은 “박희순은 그 동안 내가 봤던 남자 중에 최고의 사랑꾼이다. 표현을 정말 잘한다. 눈물까지 글썽이더라. 주변 남자들이 힘들었다”고 전했다.
오만석도 “박희순 형은 진정한 사랑꾼이다. ‘박예진은 내 인생 마지막 여자다. 그가 아니면 나는 끝이다. 그대로 늙어 죽을 것’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채두병 감독 역시 “제주도에서 촬영할 때 박예진이 온 적이 있다. 박예진이 오니까 박희순의 연기가

안정적이더라. 그 전에 촬영했던 걸 재촬영하고 싶을 정도로 연기를 잘 하다러”라며 박희순의 끈끈한 애정을 공개했다.
한편, 박희순과 박예진은 지난 2011년 교제 사실을 알리며 공개 커플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지난 2015년 혼인신고를 마치고 부부가 됐다.
bmk22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