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VS김국진, “마녀 역할 어울린다” 투닥 케미

기사입력 2018-07-12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과 김국진이 투닥 케미를 보였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김영옥이 바빠진 일상을 고백했다.
이날 김영옥은 “내가 어디 보통 할머니냐. 개 발에 땀나게 생겼다”면서 최근 굉장히 바빠졌음을 고백했다.
이어 김영옥은 “드라마를 하나 하는데 노인 마녀다”라면서 “내가 마녀 같이 생겼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장영란은 “아니다”라고 반박했고, 양세형은 “어울린다”고 속삭였다. 김국진은 “마녀 역할을 하면 딱 어울리시기는 하죠”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러자 김영옥은 김국진을 향해 물건을 던지면서 못마땅한 시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영옥은 “약 올릴 것도 없어. 약이 안 올라. 그냥 게장 같은 거 안 해주면 되지”라고 말해 김국진을 당혹케 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