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혼자산다’ 한혜진, 어머니 염색+그림 그리기… 효녀미 발산

기사입력 2018-07-14 00:12 l 최종수정 2018-07-14 00:16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나 혼자 산다’ 한혜진이 엄마를 위해 염색을 하며 효녀미를 뽐냈다.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혜진이 손수 어머니의 새치 염색에 도전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혜진은 여름을 맞아 오랜만에 강원도 홍천 어머니 집을 찾았다. 그는 “염색을 해주기로 약속했는데 바빠서 못 왔다”고 말했다. 이후 한혜진은 달심 미용사로 분해 본격 염색에 나섰지만 어머니와 방식이 달라 티격태격했다.
급기야 한혜진의 어머니는 염색 약을 빼앗아 직접 염색에 나섰고 한혜진에게 “손이 안 가는 뒤를 해라”고 부탁했다. 혼자 능숙하게 염색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고 무지개 회원들은 똥손 한혜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쌈디는 그런 모녀의 모습에 “딸이니까 저렇게 하지 아들은 못 한다”고 부러움을 표했다.
한편 한혜진 모녀는 염색을 마친 뒤,

그림을 그리는 어머니의 작업실에 들어가 함께 그림을 그리기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한혜진은 이덕화의 초상화를 보고 그렸는데 완성된 그림은 전현무의 얼굴로 드러나 웃음을 안겼다. 한혜진도 “수정하니까 더 현무 오빠 같다”고 박장대소했다.
한혜진은 인터뷰에서 엄마에 대해 “든든한 조력자이자 롤모델”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감동을 자아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