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시청률] ‘너도 인간이니’, 다시 만난 로봇 서강준♥공승연…7.8% 기록

기사입력 2018-08-08 11:12

‘너도 인간이니’ 종영 사진=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 ‘너도 인간이니’ 종영 사진=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MBN스타 김솔지 기자] ‘너도 인간이니’가 숱한 위기를 넘기고 다시금 서로를 마주한 로봇 서강준과 공승연의 해피엔딩으로 지난 9주간 36부작의 막을 내렸다.

5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KBS2 ‘너도 인간이니’ 시청률은 7.8%를 기록, 전회 대비 대폭 상승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전날 방송된 ‘너도 인간이니’ 최종회에서는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 분)가 인간 남신(서강준 분)을 사칭하며 그의 목숨을 구해냈다. 자신에게 목숨과도 같은 로보 워치까지 빼버린 채 남신인 척 연기한 것. 덕분에 남신Ⅲ는 서종길(유오성 분)이 쏜 총알이 몸에 박힌 채 바닷속으로 사라져버렸다.

하지만 긴 시간 끝에 남신과 지영훈(이준혁 분)은 사라진 남신Ⅲ를 찾아내며 그는 소봉 앞에 돌아올 수 있었다. 오랜 시간을 돌아왔지만, 처음 만난 그 순간처럼 울고 있는 소봉을 안으며 “울면 안아주는 게 원칙이야”라고 한 남신Ⅲ. 능력이 거의 사라져 평범한 인간에 가까워진 남신Ⅲ와 로봇처럼 변하지 않는 마음을 잃지 않은 소봉. 이들의 이야기로 기나긴 여운을 남긴 ‘너도 인간이니’가 남긴 것을 짚어봤다.

1. 서강준X공승연, 반짝반짝 빛난 동갑내기 케미

방송 전부터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받았던 동갑내기 배우 서강준과 공승연의 시너지는 기대 이상이라는 호평을 이끌었다. 1인 2역을 자유자재로 오간 서강준과 로봇을 향한 사랑을 설득력 있게 표현한 공승연은 시청자들이 지난 9주간 인간 아닌 로봇에게 오롯이 감정을 이입할 수 있게 했고, ‘로보맨스(Robot+Roance)’라는 새로운 로맨스의 장을 열었다. 이준혁, 박환희, 김성령, 유오성, 박영규 또한 방송 내내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의 몰입력과 완성력을 높였다.

2. 우려를 기대로 바꾼 新 로봇 드라마 탄생

아직은 생소한 A.I.를 소재로 했던 ‘너도 인간이니’는 첫 방송 직후부터 시작 전 우려를 기대로 바꿨다. 사전 제작답게 흠잡을 데 없는 CG부터 군더더기 없는 전개와 섬세한 연출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은 것. 또한, 로봇 남신Ⅲ의 인간 사칭극이라는 큰 줄기 아래 로보맨스와 휴먼, 액션, 권력가의 암투 등 여러 장르를 적절하게 버무린 전개는 매회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했다.

3. “너도 인간이니?” 인간다움에 대한 재정의

평범한 로봇 드라마에서 벗어나 역설적이게도 로봇 남신Ⅲ를 통해 인간다움의 정의를 물은 ‘너도

인간이니’. 심장과 감정은 없지만, 그 누구보다 따스한 로봇 남신Ⅲ, 이와 반대로 갖고 싶은 것을 손에 넣기 위해서라면 같은 인간을 비난하고, 심지어 위험에 빠뜨리는 인간들의 욕망은 “너도 인간이니?”라는 질문을 하게 만들었다. 인간과 로봇을 구분 짓는 기준은 무엇인지, 심장만 있으면 정말 인간인지 말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