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문채원 없는 촬영장 끔찍”…‘명당’ 조승우가 전한 홍일점 문채원의 활약

기사입력 2018-08-13 12:31

‘명당’ 조승우 문채원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명당’ 조승우 문채원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명당’ 조승우가 문채원에 대해 촬영장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고 말했다.

13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명당’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과 박희곤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승우는 극중 ‘매력 갑’ 캐릭터로 문채원을 꼽았다. 그는 “문채원 씨가 맡은 초선은 조선 최고의 미모와 지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채원 씨 말고는 배우들이 다 남자이지 않나. 문채원 씨가 홍일점으로 너무 큰 매력을 보여줬다. 저희 영화에 없어선 안 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채원 씨가 현장에 나타나면 우리는 항상 웃음꽃이 폈다. 백윤식 선생님과 촬영할 때 빼고는 정말 너무 끔찍했다. 그래서 항상 모든

스태프들이 채원 씨만 오면 좋아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문채원은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쑥스러워 했다.

한편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9월 19일 개봉.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