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뭉뜬` 진선규와 친구들, 이발소부터 비틀즈까지…영국 만끽

기사입력 2018-09-16 22:52 l 최종수정 2018-09-16 22:5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진선규가 고향 친구 4명과 영국을 만끽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서는 진선규와 친구들의 영국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진선규는 고향 친구들, '뭉쳐야 뜬다' 멤버들과 함께 영국 신사가 되기 위해 터키식 이발소를 찾았다. 진선규는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 스타일로 해달라고 요청하며 들뜬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진선규는 머리를 감은 뒤 실로 눈썹 정리를 정리하는 이발사의 손놀림에 "따끔하다"면서 "우와. 신기하다" 등 호기심에 눈을 빛냈다. 이어 불꽃으로 귀 쪽 잔털을 제거해주자 긴장하면서도 "I'm ready"를 자신 있게 외쳤다. 진선규는 깔끔한 베컴 스타일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정장을 차려입은 진선규와 친구들, '뭉쳐야 뜬다' 멤버들은 근위병 교대식을 보기위해 버킹엄 궁전으로 향했다. 출연진은 절도 있는 근위병들의 행진과 군악대가 연주하는 아바의 '댄싱퀸'과 '맘마미아' OST에 감탄하기도 했다.
교대식을 관람한 이들은 중세시대의 만찬을 맛볼 수 있는 중세 연회식당을 찾았다. 식사 전 길게 이어진 공연에 김용만은 “밥을 다오, 밥을”이라고 소리치며 허기 진 모습을보였다. 다른 멤버들 역시 지치고 허기진 모습을 보였으나 진선규는 눈을 빛내며 뜨거운 리액션을 보였다. 지목을 받아 무대에 오른 진선규는 배우들과 춤을 추며 해맑은 미소를 보여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식사 후 도착한 곳은 비틀즈가 마지막으로 녹음한 것으로 알려진 ‘애비 로드’. 비틀즈의 오랜 팬인 김용만은 비틀즈의 생애와 앨범 등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정형돈은 "형수님이랑 결혼 앨범은 얼마나 찍었지?"라고 물었고 김용만은 "글쎄? 어디 창고에 있을텐데"라며 머쓱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녹음실 앞 담벼락에 펜으로 이름을 적으며 흔적을 남긴 멤버들은 비틀즈가 앨범 재킷 사진을 찍은 근방 횡단보도에서 재킷 앨범 따라잡기에 도전했다. '뭉뜬' 멤버들은 어색한 걸음으로 걸어가 두 차례의 촬영 시도에도 어딘가 허술한 모습이 담겼다. 정장을 갖춰입은 진선규와 친구들은 멈춰서 포즈를 취하는 등 촬영에 열심히 임해 비틀즈 앨범 재킷과 비슷한 사진을 얻었으나 역시 어딘가 허술한 모습.
이 사진을 본 정형돈은 "좀 이상한데? 한번 봐봐. 잘 모르겠는데"라며 선불리 평을 하지 못했고 김용만은 "강남역 사거리에서 찍은 것 같은데?"라며 놀렸다.
사진을 찍은 출연진은 영화 '007' 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가 탔던 보트를 타기 위해 템스강에 갔다. 구명 조끼를 착용한 출연진은 질주하는 보트에서 비밀 요원이 된 것 같은 상황극을 하며 신나게

즐겼다.
한편, 치열하게 살아가며 '나만을 위한 시간'을 잊은 채 달려온 40대 가장들의 기상천외한 패키지여행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는 영국 편을 마지막으로 종영하며 멤버교체 및 새단장을 거쳐 오는 10월 시즌 2로 돌아온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