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잎선, 전 남편 송종국 언급 "잘됐으면…너희 아빠 내려놓은 순간 행복"

기사입력 2018-10-11 14:48 l 최종수정 2018-10-11 14:51

박잎선과 지아, 지욱 남매/사진=박잎선 인스타그램
↑ 박잎선과 지아, 지욱 남매/사진=박잎선 인스타그램

배우 박잎선이 전 남편 송종국에 대한 심경을 전했습니다.

박잎선은 오늘(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셋. 올겨울 12월이면 5년 차다. 나 혼자 너희들을 돌본 시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박잎선은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나는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며 "그리고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깐.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라고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이어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 되더라. 너희는 누군가에게 해가 지날수록 좋은 사람이길 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너무 사랑스러운 너희들. 고맙다. 너희같이 멋진 아이가 내 아들딸이어서"라며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잎선과 지아, 지욱 남매의 다정한 모습이 담겼습니다. 서로 기대어 포즈를 취하고 있는 지아, 지욱이와 박잎선의 모습이 다정해 보입니다.

한편, 2001년 배우로 데뷔한 박잎선은 지난 2006년 전 축구선수 송종국과 결혼했습니다. 그러나 결혼 9년 만인 2015년 파경을 맞았습니다. 두 자녀는 박잎선이 키우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