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美→韓”…에릭남,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무료 상영회 개최

기사입력 2018-10-20 10:58

에릭남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 에릭남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MBN스타 안윤지 기자] 가수 에릭남이 미국에 이어 한국에서도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무료 상영회를 연다.

20일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측은 “에릭남이 한국에서도 극장을 대관해 무료 상영회로 팬들에게 영화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에릭남은 이번 한국 상영에 통 크게 나선 이유에 대해 “드디어 한국에서도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이 개봉을 한다”면서 “미국에서처럼 한국에서도 개봉을 기념해 무료 상영회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많은 재미있는 영화이니 입소문까지 부탁하기도 했다. 에릭남이 통 크게 쏘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의 무료 상영회는 10월 22일(월) 8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리며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에서 응모할 수 있다. 에릭남은 해외 일정으로 참석이 어렵지만 상영 전 영상을 통해 관객들에게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에릭남이 이처럼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에 대해 지지하는 이유는 한국계인 아쾨피나와 켄 정을 비롯해 영화의 출연진 전원이 100% 아시안 캐스팅으로 이뤄진 것에 기인한다. 할리우드에서 전원 아시아 배우가 출연한 것은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만으로 이는 마블의 ‘블랙 팬서’가 블랙 파워를 입증한 데 이어 올 아시안 캐스팅의 ‘크레이치 리치 아시안’이 아시아판 블랙 팬서를 만들었다는 평도 나왔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아시아계 연예인들을 중심으로 금빛 피부색을 가진 아시아인들에 대한 편견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의미의 ‘#goldopen(골드오픈)’ 운동이 일어 영화의 흥행몰이에 한몫했다. 또한 엠마 왓슨, 크리스 프랫, 드웨인 존슨, 리즈 위더스픈, 저스틴 비버, 제시카 차스테인, 엘렌 드제너러스 등의 셀럽들도 가세해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에 대한 지지와 추천을 전했다.

이러한 지지에 힘입어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은 올해 프렌차이즈가 아닌 단독 영화로는 유일하게 북미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적으로 2억 3천만 달러가 넘는 수익을 거둬 3천만 달러의 제작비 8배에 가깝게 벌어들여 지난 10년간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장르 중에서 최고 흥행을 거둔 영화로 기록되게 되었고 이러한 성공에 힘입어 속편 제작까지 확정되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은 중국계 미국인인 뉴욕 대학교 경제학 교수 레이첼 추(콘스탄스 우)가 남자친구 닉 영(헨리

골딩)과 함께 싱가포르를 방문해 그의 부유한 가족들을 만나면서 겪는 일들을 재치 있게 그린다. 재미있고 흥미로운 스토리에 ‘미친 스케일’이라 할만한 부자들의 세계를 화려하고 매력적으로 담아 최고의 볼거리를 선사한다.

할리우드의 편견을 깨고 초특급 흥행을 거둬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