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람이 좋다’ 이혜정, “15년 엄마·아내→ 요리 선생님”으로 맛있는 인생 2막

기사입력 2018-11-06 21:38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사람이 좋다’ 이혜정이 남편과 싸우고 요리연구가의 길을 걷게 됐다고 고백했다.
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전업 주부였다가 마흔이 다 된 나이에 요리연구가의 길을 걷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날 요리연구가 이혜정은 "39살 되던 해, 남편과 대판 싸웠다. 15년 동안 최고 위기의 싸움"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때 남편이 저한테 '네가 할 줄 아는 게 뭐가 있냐'고 하더라. 그때 저를 돌아보게 됐다. 제가 요리 잘 하는 사람이라는 걸 많은 분들이 말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혜정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제게 '요리 좀 알려줘'라고 하더라. 사람들이 원하는 대로 요리를 가르쳐줘야겠다 싶었다"며 요리연구가의

길에 들어서게 된 이유를 전했다.
또한 그는 "나의 이름, 나의 자존감을 잊고 살았다가 첫날 첫 수업에서 엄마들이 제게 '선생님이시구나' 하고 인사할 때 천지를 얻은 듯했다"며 요리연구가로 제2의 인생을 살게 된 사연을 전했다. 이후 그는 대구 방송의 한 요리 프로그램에 대타로 출연한 것을 계기로 입담을 인정받았고 방송 활동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