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내의 맛` 서유정, 남편에게 고민 토로 "내 나이 41살, 임신 쉽지 않아"

기사입력 2018-11-07 07:41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서유정이 남편 정형진에게 40대 신혼부부로서 겪는 임신고충을 털어놨다.
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남편 생일을 기념해 여주로 1박2일 여행을 떠난 서유정-정형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유정은 남편과 저녁 식사를 하며 임신고충을 털어놨다. 서유정은 “하루에도 몇 번씩 고민한다. 낳고 싶지 않은 게 아니라 내가 정말 좋은 부모가 될 준비가 된 건지 걱정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리고 내 나이가 41살이다. 아기를 갖고 싶다고 쉽게 가질

수 없는 나이다. 정말 선택받은 사람만 임신하는 것 같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남편 정형진은 서유정의 고민을 듣곤 “결혼하기 전에도 똑같은 고민을 했다. 매일 ‘과연 결혼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하고 보니 결혼만큼 세상에서 제일 쉬운 게 없더라. 결혼을 후회하지 않는다. 임신도 똑같을 것이다”고 위로했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