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여우각시별’ 이제훈 이동건, 윤주만의 잔혹한 질주로 인해 ‘위기’

기사입력 2018-11-26 22:16

‘여우각시별’ 이제훈, 이동건, 윤주만 사진=SBS ‘여우각시별’ 방송화면 캡처
↑ ‘여우각시별’ 이제훈, 이동건, 윤주만 사진=SBS ‘여우각시별’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여우각시별’ 이제훈과 이동건이 윤주만으로 인해 위기에 처했다.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는 이수연(이제훈 분)과 서인우(이동건 분)가 위기에 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연은 자신을 둘러싼 무리에 “서인우 팀장이 나 불러오라고 한 거 아니었어?”라고 물었다.

이때 조부장(윤주만 분)과 등장한 서인우. 서인우는 이수연을 바라본 뒤 조부장에 “그만하고 돌려보내라. 조부장님 일개 공항 직원 건드리고 피 보지 말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조부장은 “쥐도 새도 없이, 흔적도 없이 죽여 버릴 거다”라며 비웃었다.

그러자 서인우는 “12년 전 하드디스크 세상에 공

개되는 거 보고 싶나?”라며 “나랑 수연이 위해서 보험 걸었다. 10년 공든 탑 엉망 되는 거 보고 싶은 거 아니죠?”라고 협박했다.

이에 분노한 조부장은 서인우를 때렸다. 이후 자신의 일당에게 이수연을 죽이라고 명령했고, 서인우에 대해서는 “바다에 던져버려”라고 지시, 잔혹한 면모를 드러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