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안지현·주석태·임하룡, 심상치 않은 만남 포착

기사입력 2018-11-28 22:50

‘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 안지현, 주석태, 임하룡 사진=㈜비에스픽쳐스, ㈜보난자픽쳐스
↑ ‘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 안지현, 주석태, 임하룡 사진=㈜비에스픽쳐스, ㈜보난자픽쳐스
[MBN스타 신미래 기자] ’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과 안지현, 그리고 주석태, 임하룡의 심상치 않은 모습이 포착됐다.

28일 KBS W 수목드라마‘시간이 멈추는 그때’(극본 지호진/ 연출 곽봉철/ 제작 비에스픽쳐스 보난자픽쳐스)측이 극중 문준우(김현중 분)와 김선아(안지현 분) 그리고 신(주석태 분), 장물아비(임하룡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감춰져 있던 준우와 명운의 과거 이야기가 공개 된 가운데 과거, 자신의 기억을 모두 지워달라고 장물아비에게 호소한 자신의 선택에 의문을 품은 현재의 준우는 그 이유를 장물아비에게 되묻는 장면이 그려진 데 이어 장물아비는 선아를 가리키며 “이 아가씨를 만나려고”라 말한 동시에 팔찌를 보며 “두 사람을 이어주는 선물인 반면 아픈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저주”라는 말을 덧붙여 극에 몰입감을 더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누군가를 향해 손을 뻗고 있는 김현중의 모습이 보이는 반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안지현은 어딘가 모르게 불안해 보이는 모습으로, 두 사람에게 각각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극 흐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뿐만 아니라 또 다른 사진에서는 작품에서 매회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전지전능한 신 역할의 주석태와 장물아비로 분한 임하룡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이 두 사람은 예사롭지 않은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장물아비 역의 임하룡이 주석태의 팔을 제지하는 듯한 행동을 취하고 있어 극중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이처럼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함께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펼치며 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후반부까지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를 펼치고 있어 앞으로 전개 될 결말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