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죽어도 좋아` 오늘(27일) 종영…강지환·백진희 해피엔딩 맞을까

기사입력 2018-12-27 07:0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죽어도 좋아’ 강지환과 백진희는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까.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가 27일 종영한다. 동명의 원작 웹툰을 기반으로 한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강지환)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백진희)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드라마.
앞서 백진상은 공문을 뿌리고 도망친 이루다를 도와줬다. 두 사람은 보안요원의 추궁에 서로가 했다고 주장했다. 이때 나타난 강인한(인교진)은 백진상에게 “노조든 뭐든 만들어 보라”면서도 “근데 괜찮겠냐. 노조 아무나 만드는 거 아니다”고 비아냥댔다.
백진상은 직원들에게 노조 가입을 독려했다. 하지만 대다수 직원은 노조 가입신청서 작성을 거부했다. 강준호(공명)는 백진상 팀에 과장으로 다시 돌아왔다. 백진상은 팀원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하루 동안 마케팅팀 막내 직원을 자처했다.
팀원들은 백진상에게 창고 정리를 부탁했다. 이루다와 강준호는 백진상을 도와 정리를 끝냈다. 백진상은 강수찬(김기현) 회장을 찾아가 노조 설립에 도움을 받기로 했다. 마케팅팀의 마음을 돌리고 회사 직원들까지 설득한 백진상은 노조 설립에 탄력을 얻었다.
강인한은 백진상과 이루다의 대화 녹음본을 들었고, 강수찬과 백진상의 거래를 알고 분노했다. 백진상은 어떤 남자가 다가와 자신을 협박하자 불안해했다. 노조 행사를 위해 이동하던 이루다는 라디오에서 들려온 뉴스를 듣고 모든 기억을 떠올렸다.
이루다는 백진상에

게 전화를 걸었다. 백진상은 이루다의 말에 “만나자”며 문밖을 나서려고 했다. 하지만 강당 앞에서는 검은 마스크를 쓴 남자들이 지키고 있었다. 강인한의 방해 공작으로 총회가 무산되려는 위기에 처하게 됐다.
백진상이 노조 설립에 성공하고 모든 기억을 찾은 이루다의 마음을 얻고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