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죽어도 좋아` 백진희 종영소감 "정말 행복했다"

기사입력 2018-12-27 10:0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죽어도 좋아’ 백진희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에서 이루다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인간 비타민’ 에너지를 톡톡히 전한 백진희가 오늘 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운 종영 소감을 남겼다.
백진희는 “안녕하세요. ‘죽어도 좋아’에서 이루다 역을 맡은 백진희입니다. ‘죽어도 좋아’를 촬영 하면서 좋은 분들을 만나 또 좋은 추억들을 쌓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이렇게 이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아쉬움이 많이 남는데요”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동안 ‘죽어도 좋아’와 이루다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함을 전하며, 오늘 마지막 회도 잊지 않고 본방사수 부탁 드려요. 저는 열심히 재충전해서 또 다른 모습으로 만나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드라마를 시청해준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함과 함께 새해 인사도 잊지 않았다.
백진희는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타임루프 상

황 속에서 벌어지는 다이내믹한 감정변화들을 버라이어티하게 선보이는가 하면 이루다라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유쾌하게 그려내며 호평세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직장인들의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톡톡 튀는 사이다급 대사들과 행동들은 웃음과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죽어도 좋아’는 27일 오후 10시에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