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죽어도 좋아’ 인교진, 열연 빛났다…“응징 당한 악역, 시원한 사이다였길”

기사입력 2018-12-28 14:48

‘죽어도 좋아’ 인교진 종영 소감 사진=키이스트
↑ ‘죽어도 좋아’ 인교진 종영 소감 사진=키이스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인교진이 ‘죽어도 좋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인교진은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 악덕 사장 강인한 역을 맡아 악의 축을 담당, 현실에도 있을법하게 캐릭터를 차지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분노를 유발해왔다. 그리고 지난 27일 마지막 회에서 권선징악 결말을 맞이해 보는 이들에게 시원한 쾌감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죽어도 좋아’ 후반, 강인한이 후계자 자리에 유달리 집착하게 된 사연이 밝혀지면서 안타까움이 일기도. 구치소에 면회 온 조카 강준호(공명 분) 앞에서 둘째 콤플렉스의 상처와 설움을 드러냈던 장면이나 강인한이 형 강명한(최덕문 분)과 재회하고 눈물을 흘린 장면은 인교진의 깊이 있는 연기 내공이 발휘됐던 대목. 인교진은 캐릭터의 내면의 감정 변화를 섬세한 완급 조절로 그려내며 명품 조연의 존재감을 빛냈다.

이처럼 극을 풍성하게 채우는 조연으로 맹활약한 인교진은 28일 오전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매주 수요일, 목요일 함께 했었는데, 그동안 시청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 “강인한 사장이 굉장히 이기적이고 악덕 업주다. 그런데 시청자 분들께서 되게 공감된다, 저거 맞는 말이야 하실 때마다 제 마음이 좀 아팠다”고 진심으로 안타까움을 드러내면서 “그래서 저는 역할을 하면서도, (강인한이)

직원들한테 크게 응징을 당했으면 좋겠다, 정말 사이다였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는 악역의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인교진은 2019년 밝은 새해를 맞이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새해 인사를 하며 “다양한 모습, 멋진 모습, 재미있는 모습으로 곧 다가가도록 하겠다”고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