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베리베리 "빅스 이후 6년만의 젤리피쉬 보이그룹, 부담 있지만…"

기사입력 2019-01-09 16:55

그룹 베리베리. 사진|강영국 기자
↑ 그룹 베리베리.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신인 보이그룹 베리베리가 '빅스 남동생'으로 데뷔하는 데 대한 부담감과 책임감을 드러냈다.
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베리베리 데뷔 앨범 'VERI-US(베리어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베리베리는 빅스, 구구단 등이 소속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내놓는 보이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빅스 남동생'으로 주목 받았다. 데뷔를 공식화한 뒤 '크리에이티브돌'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활발한 프리 데뷔 활동을 이어온 이들은 'VERI-US(베리어스)'로 대중 앞에 첫 선을 보인다.
연호는 "빅스 선배님들 이후 6년 만에 나오는 젤리피쉬 남자 그룹인데 훌륭한 선배님들 덕분에 관심 받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6년 만에 나오는 보이그룹이다 보니 부담감이 있었는데, 그 감정을 책임감으로 받아들여 좀 더 긴장하고 나태해지지 말자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VERI-US(베리어스)'는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다섯 곡으로 채워졌다. 타이틀곡 '불러줘(Ring Ring Ring)'는 리더 동헌과

호영이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뉴 잭 스윙 장르를 베리베리만의 감성으로 재해석, 풋풋한 표현과 사랑의 감정을 밝은 에너지로 담아냈다.
베리베리는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데뷔 앨범 'VERI-US(베리어스)'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