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인싸·아싸 모여라”…‘오늘도 배우다’ 김용건→남상미, 화끈하게 도전한다(종합)

기사입력 2019-02-14 15:00

‘오늘도 배우다’ 정영주 박정수 김용건 이미숙 남상미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 ‘오늘도 배우다’ 정영주 박정수 김용건 이미숙 남상미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오늘도 배우다’ 배우 김용건부터 남상미까지 중년 배우들이 뭉쳤다. 이들은 신조어부터 유행하는 게임까지 화끈하게 ‘인싸’ 도전기에 나선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는 MBN ‘오늘도 배우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김시중 CP,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가 참석했다.

이날 첫 방송 되는 ‘오늘도 배우다’는 요즘 문화를 모르는 다섯 명의 배우 군단이 젊은 세대의 인싸 문화에 도전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김시중 CP는 “1년 전, 아들이 ‘인싸(인사이더)’와 ‘아싸(아웃사이더)’를 물어보더라. 그 단어 자체를 몰라 얘기가 아예 안되더라”며 “애들 세대와 우리가 단절이 될 것 같았다. 요즘 문화를 모르는 어른들, 어른들이 아니더라도 배우들이 요즘 문화를 배워가는 것들을 버라이어티이자 관찰로 방송을 준비했다. 낯설게 느낄 수도 있지만 각 캐릭터가 우리가 생각한 이상으로 재미있다. 판단에 대한 부분은 모두 수용하고 발전하는 모습 보일 것”이라고 프로그램 제작 계기와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방송 주제에 따라서 나이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났다. 특히 김용건 선생님 자리의 경우, 누가 봐도 남자인 사람이고 나이가 많으신 분이 있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오늘도 배우다’ 정영주 이미숙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 ‘오늘도 배우다’ 정영주 이미숙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정영주는 “‘오늘도 배우다’는 중의적인 의미가 있다. 우리가 배우라는 점, 오늘도 배운다는 점이 있다”며 “인싸, 아싸도 중요하지만 이것보다 새로운 걸 배운다는 게 더욱 중요하다. 매일 촬영이 기대되고 흥분된다”고 말했다.

인싸와 아싸 관련 김용건은 “정영주가 인싸 같고, 아싸는 난 신날 때 ‘아싸’밖에 몰랐다. 박정수와 내가 아싸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상미는 “난 성격이 정말 아싸다. TV도 잘 안 보고, 내가 나온 작품만 본다. 아마 내 아이가 유치원에 나가지 않았다면 더욱더 아싸일 것이다”고 말했다.

출연자 김용건의 아들 하정우 또한 신조어를 잘 모르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우리 아들은 결혼을 포기한 것 같다. 만나도 결혼 얘기를 잘 안 한다. 농담 삼아서 아버지가 먼저 나갈 것 같다”며 “신조어 대결의 경우 내가 좀 더 나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앞서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미숙이 익선동을 체험했다. 그는 “난 어린 나이에 방송에 들어가서 몇십 년을 바뀌지 않은 패턴으로 살아왔다. 가장 낯설었던 게 줄서서 기다리는 일이었다. 난 기다리는 걸 거의 해보지 않은 사람이었다”며 “그런데 익선동에서 기다리면서 먹는 건 하나의 계획이지 않나. 무언갈 음미하고 원하는 거의 의미가 굉장한 것 같다. 나도 앞으로 내가 원하는걸, 내가 좋아하는 걸 하고 싶다”고 전했다.
‘오늘도 배우다’ 남상미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 ‘오늘도 배우다’ 남상미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이어 박정수 또한 가장 인상 깊은 체험으로 VR로 꼽았다. 그는 “1회에서 VR을 해본 적 있다. 근데 진짜 해본 사람이

있냐. 정말 혈압이 올라가는 것 같더라. 그래서 이걸 왜 날 시켰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근데 2회부터는 행복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남상미는 “‘오늘도 배우다’를 볼 때 직업이 연기자임을 내려놓으시고, 작품에서 우리를 보면 ‘오늘도 배우다’를 내려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