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서희 "버닝썬·승리 사건 몰라…저격 내용은 그 회사일"

기사입력 2019-03-20 08:4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클럽 버닝썬과 승리를 둘러싼 사건에 대해 모른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2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승리와 연관성을 부정했다. 한서희는 "버닝썬이랑 승리 그거(사건) 알고 있었냐. 알고 있었을 것 같다"는 누리꾼의 질문에 "나는 클럽 진짜 안좋아하고 노관심이라서(솔직히 어렸을 때는 갔었다. 22살 이후로 안간다)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자꾸 사람들이 한서희, 승리 일 아는 것 같다고 하는데 승리 노관심"이라며 "그거(저격했던 것) 승리 일 아니다. 진짜로 구체적으로 말하면 승리보단 그 회사의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유추는 해봐도 되지만 말도 안 되는 루머는 생성하지 마라. 때가 되고 기회가 맞물리면 다들 알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서희는 또 "승리 일이 아니라는 건 승리가 지금 욕먹고 있는 부분이 다 사실이 아니라는 거냐"라는 질문에 "제가 저격했던 내용이 승리의 관한 일이 아니다. 그 말 한 거다. 승리는 관심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해 10월 YG엔터테인먼트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과 함께 "너는 나올 생각도 하지마라, 어딜기어 나와"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한서희는 "니 주변 사람들한테 내가 너한테 돈 받았다고 하고 다닌다며? 꽃뱀이라고. 내 얘기 좀 작작 해. 돈이나 주고 말해”라며 빅뱅 탑을 겨냥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이어 "그래도 조용히 살고 있는 것 같길래 입 다물고 그냥 넘어갔는데 철판 깔고 인스타 업로드하는 거 보니까 할 말은 하려고” 라며 “내가 회사 일 몇 개나 숨겨줬는지 알지. 그냥 터트릴 걸 그랬어. 내가 저기를 왜 갔을까? 제발 덩치값 좀 해, 나잇값도 좀 하고. 예술가 인척도 그만 좀 해.

너는 아저씨야”라고 덧붙여 폭로하고자 한 일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한서희는 유아인, 하리수 등과 페미니즘 관련 설전을 벌이는 등 구설을 몰고 다녔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한서희 SN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