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상용화 가능한 휘어지는 메모리 개발

기사입력 2011-11-08 17:40 l 최종수정 2011-11-08 20:37

【 앵커멘트 】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가 가능한 휘어지는 메모리가 개발됐습니다.
전자제품의 가장 필수적인 메모리 개발로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컴퓨터 등을 개발할 길이 열렸습니다.
이상곤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데이터를 저장하거나 지울 수 있는 반도체 메모리입니다.

딱딱한 성질을 가지고 있어 종이처럼 접거나 휘어지는 전자제품 개발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특히 플렉서블 한 디스플레이 개발에는 성공했지만, 필수적인 메모리까지 유연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카이스트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가 가능한 휘어지는 메모리를 개발했습니다.

그동안 유연한 기판 위에서 메모리 특성이 있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수많은 메모리를 자유자재로 제어할 수 없었습니다.

차세대 메모리 물질로 부각되고 있는 저항 메모리와 고성능 실리콘 반도체를 머리카락의 천분의 일 두께로 얇게 해 이 같은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 인터뷰 : 김승준 / KAIST 신소재공학과
- "플라스틱 기판에 고성능 트랜지터를 메모리와 결합을 시켜서 각각의 메모리 셀에 원하는 정보를 읽고 쓰고 지우고 할 수 있는 메모리를 만들게 된 겁니다."

▶ 스탠딩 : 이상곤 / 기자
- "이번에 개발된 메모리입니다. 정보처리속도는 기존 플래시 메모리보다 100배 이상 빠릅니다."

특히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어 자유자재로 휘어지고 입을 수도 있는 컴퓨터 등을 만들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 인터뷰 : 이건재 /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
- "손목에 감거나 펼 수 있는 디스플레이, 또는 인체 내에 심장, 뇌, 혈관에 감아서 질병을 진단 치료하는데도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과학기술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나노 레터스 10월 호 온라인 판에 게재됐으며 국내외 특허로도 출원됐습니다.

MBN뉴스 이상곤입니다. [ lsk9017@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