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근혜 정부 출범] '국민 희망 복주머니' 시민 의식과 함께 사라지다

기사입력 2013-02-25 20:00 l 최종수정 2013-02-25 20:52

【 앵커멘트 】
국민 희망을 담아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달한 복주머니 기억하십니까?
그런데 이 복주머니가 전달되지 못하고 모두 사라져 버렸습니다.
바로 실종된 시민 의식 때문입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국민 희망 사항을 담고 박근혜 대통령은 그 희망을 듣겠다는 취지로 마련된 복주머니.

박근혜 / 대통령
"제가 미처 열어보지 못한 나머지 복주머니는 청와대로 가져가서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청와대로 향하고 불과 몇 분 만에 '복주머니 나무'는 앙상한 가지만 남아버렸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

대통령이 떠나자 시민들은 복주머니 나무를 구경하려고 주변에 몰려들었습니다.

한 두 명씩 슬쩍 복주머니를 가져가더니 조금 뒤에는 아예 떼로 몰려듭니다.

인파에 밀려 쓰러지고, 넘어지고, 그야말로 아수라장.

일부가 말려보지만 대부분 들은 척도 하지 않습니다.

상식 밖의 행동에 몇몇 시민들은 분노를 터뜨렸습니다.

▶ 인터뷰 : 행사 참가자
- "행사도 안 끝났는데 왜 그래? 집에 가서 복주머니 현관에 달아 놓고 애들한테 자랑하려고?"

형편없는 시민의식도 문제였지만, 통제요원 몇 명에 맡겨버린 행사 주최 측도 문제였습니다.

온 국민이 새 대통령에게 염원한 소망과 바람.

미성숙한 시민의식과 관리소홀 탓에 대통령이 읽어야 할 복주머니는 모두 사라져 버렸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하재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