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용산개발 최종 부도…59억 못 막아

기사입력 2013-03-13 09:02최종수정 2013-03-13 12:17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이전배너보기

다음배너보기

부동산 경기 침체로 난항을 겪던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업이 결국 부도 사태를 맞았습니다.
용산역세권개발은 사업 시행자인 드림허브가 은행에 내야 할 자산담보부기업어음, ABCP의 이자 52억 원을 내는 데 실패해 디폴트, 채무불이행을 선언했다고 밝혔습니다.
드림허브는 애초 우


정사업본부에서 받을 250억 원 중 일부를 먼저 받아 이자를 내려고 했지만, 이 돈을 보관 중인 대한토지신탁과 1대 주주 코레일 간의 협상이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이에 따라 총 사업비 31조 원, 국내 최대 개발 프로젝트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업은 결국 파산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 김경기 / goldgame@mbn.co.kr]

기사 공유하기
  • 네이버
  • 구글
  • 밴드

화제의 키워드

스타

핫뉴스

이전 다음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AD

Click! MBN 인기영상

TV INSIDE더보기

AD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이슈공감

    오늘의 인기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