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퓨리 브래드 피트, 촬영 현장 분위기 공개 “가족 같은 느낌”

기사입력 2014-11-13 15:52

퓨리 브래드 피트가 전한 촬영장 분위기는?

퓨리 브래드 피트가 ‘퓨리’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13일 오전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퓨리’ 배우 브래드 피트와 로건 레먼의 내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브래드 피트는 “촬영을 하면서 배우들과 매우 친해졌다. 가족 같은 느낌”이라면서 “매일 아침 복싱을 하는 등 4개월 전부터 함께 훈련을 했기 때문”이라고 훈훈한 분위기를 언급했다.

퓨리 브래드 피트
↑ 퓨리 브래드 피트
이어 “다른 사람들 보다 레먼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극중 부대원 한 명이 죽고 신참으로 들어와 적응하는데 힘들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함께 연기한 배우 로건 레먼에 대한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퓨리’는 2차 세계대전, 전차부대를 이끄는 워 대디(브래드 피트 분)가 4명의 병사와 함께 탱크 ‘퓨리’를 이끌고 적진 한가운데로 진격하며 펼치는 전투를 그린 작품이다. 브래드 피트는 ‘머니볼’ ‘월드워Z’에 이어 세 번째로 한국을 찾았으며, 로건 레먼은 ‘삼총사 3D’ 이후 3년 만에 내한했다.

퓨리 브래드 피트, 브래드 피트 내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