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태임 "예원이 먼저 반말해 화가 나 욕했다"

기사입력 2015-03-04 16:09

사진=MBN
↑ 사진=MBN


배우 이태임이 욕설 논란에 직접 진화에 나섰습니다.

이태임은 4일 "'띠동갑과외하기' 녹화를 했을 때 막 바다에서 나온 뒤였다. 너무 추워서 샤워를 하고 나왔는데 그 친구(예원)가 '뭐'라고 반말을 하더라"며 "너무 화가 나서 참고 참았던 게 폭발해서 나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어 "욕은 했지만 정말 그건 잘못했지만 참고 참았던 것들이 폭발했다"며 "일절 상의한 것 없이 진행된 녹화 상황에 기분이 나빴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증권가 지라시라는 이름으로 퍼지고 있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들에 대해 "말도 안 된다"며 "그 친구가 '괜찮냐'고

했다는데 그런 적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예원 측은 같은날 "반말을 했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 현장 스태프들 역시 예원이 반말을 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심지어 이태임이 욕설을 했을 때가 촬영 중인 상황이었다. 어떻게 카메라가 보고 있는데, 반말을 했을 수 있겠는가"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