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상회담] 첫 만찬 목란관은 어떤 곳?

기사입력 2007-10-02 18:55 l 최종수정 2007-10-02 18:55

노무현 대통령의 역사적 방북에서 첫 번째 만찬 장소로 결정된 목란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평양에 위치한 목란관은 국빈 전용 연회장으로 그 규모가 위성 사진에서도 뚜렷하게 보일 정도로 큽니다.
임진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부인 권양숙 여사를
환영하는 첫번째 연회가 열리는 곳은 평양
에 위치한 목란관입니다.

목란관의 규모는 약 5000평에 달해 위성 사진으로도 뚜렷하게 그 윤곽이 드러날 정도입니다.

지난 80년대 설립됐다는 목란관은 북한의 국화인 '목란'에서 이름을 따 왔으며 그 형상을 본 따 천정과 바닥, 벽 등이 모두 하얀색인 것이 특징입니다.

북한에서는 옥류관과 청류관, 모란관 등과 함께 손꼽히는 공식 연회장으로 명성이 높습니다.

지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1차 남북정상 회담을 위해 북한을 방문했을 때 둘째 날 답례 만찬을 열었던 곳이 바로 이곳입니다.

유력한 여권의 대선 후보인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도 2005년 평양 통일대축전 행사 때 이 곳에서 대접을 받았습니다.

또 1999년 당시 미 대통령 특사 자격의 윌리엄

페리 대북정책조정관과 2001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미 국무장관, 2005년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을 위한 연회도 이 곳에서 열렸습니다.

대북 교류의 물꼬를 텄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도 지난 98년 이곳 목란관에서 저녁을 먹었던 것을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임진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