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US오픈 우승 박성현 귀국…“LPGA 1승 추가 목표”

기사입력 2017-08-09 07:56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US오픈 우승’ 박성현(24·KEB하나은행) 귀국 소감은 만족감이 아닌 새로운 도전이었다.
세계랭킹 4위 박성현은 8일 일시귀국했다. 2017 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 4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 오픈(3~6일)까지 소화한 후였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 11차례 우승 후 LPGA 투어에 정식데뷔하자마자 US오픈을 제패했다. 박성현은 “2017시즌 목표 1승은 이미 달성했으나 또 한 번 정상에 서고 싶다”고 남은 일정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US오픈 우승’ 박성현은 2017시즌 남은 일정에서 1승을 추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2016 동아스포츠대상 여자프로골프 올해의 선수를 수상한 후 기념촬영에 임하는 모습. 사진=김...
↑ ‘US오픈 우승’ 박성현은 2017시즌 남은 일정에서 1승을 추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2016 동아스포츠대상 여자프로골프 올해의 선수를 수상한 후 기념촬영에 임하는 모습. 사진=김영구 기자

LPGA 투어 5대 메이저대회 중 2017년 마지막 남은 에비앙챔

피언십이 9월 14~17일 열린다. 2016시즌 박성현이 공동 2위로 당시 기준 그랜드슬램 개인 최고 성적을 낸 그 대회다.
박성현은 2017년으로 한정한 LPGA 투어 랭킹에서도 4위에 올라있다. 국내외 언론들이 유력을 넘어 신인왕이 확정적이라고 보는 이유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