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男배구, 이란 벽 넘지 못했다…2패째 떠안아

기사입력 2017-08-12 0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이란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11일 이란 아르다빌에서 열린 2018 세계배구선수권대회 아시아 지역 예선 A조 두 번째 경기에서 이란에 세트스코어 0-3(10-25, 25-27, 18-25)으로 완패했다.
경기 초반 한국은 제대로 된 공격을 선보이지 못 했다. 이란 블로킹에 번번이 막혔다. 1세트 한국은 정지석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부딪히는 등 1-8로 끌려갔다. 중반 이강원 공격까지 막히며 5-13이 됐다. 세터 이민규가 투입됐으나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이란 블로킹에 당하며 8-19로 뒤처졌다. 결국 한국은 상대에게 연속 서브에이스를 내주며 1세트를 빼앗겼다.
김호철 남자 배구대표팀 감독. 사진=MK스포츠 DB
↑ 김호철 남자 배구대표팀 감독. 사진=MK스포츠 DB
한국은 2세트 상대범실 등으로 3-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다시 역전을 허용했고, 접전 양상을 이어갔다. 이란은 1세트에 이어 2세트에도 챌린지(비디오 판독)에 성공해 균형을 맞췄다. 반면 한국은 공격이 가로막혀 13-17로 실점했다. 후반 이민규가 서브에이스로 17-19 추격했고, 이란이 챌린지로 점수를 만회하자 이민규가 패스 페인트로 쫓았다. 송희채가 서브로 상대를 흔들며 동점을 이뤘다. 신영석의 블로킹으로 24-23을 만들었지만, 승부는 듀스로 향했다. 결국 이란 공격을 막지 못 하며 아쉽게 2세트

패배했다.
3세트 근소하게 밀리던 한국은 문성민(현대캐피탈) 공격으로 5-7로 추격했다. 이후 신영석까지 득점에 가세했지만 11-15로 격차가 벌어졌다. 한국은 불안한 리시브로 15-20 고지를 허용했다. 끝내 점수를 뒤집지 못하며 대회 2패째를 떠안았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