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JLPGA] 김하늘, 프로암 기권…두통으로 병원 이송

기사입력 2017-09-14 16:16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김하늘(29·하이트진로)이 프로암 도중 기권했다.
김하늘은 14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먼싱웨어 레이디스 도카이 클래식(파72) 프로암 대회 도중 두통을 호소하며 기권했다.
전반 9개 홀을 돈 김하늘은 “시야가 흐릿하고 머리가 아프다”며 더 이상 경기를 할 수 없어 구급차로 이송됐다.
김하늘은 지난 8월에도 골프5 레이디스 골프 토너먼트 프로암에서 어깨 통증으로 기권했다.
14일 프로암 대회 도중 두통으로 기권한 김하늘. 사진=MK스포츠 DB
↑ 14일 프로암 대회 도중 두통으로 기권한 김하늘. 사진=MK스포츠 DB

[rok1954@gmail.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