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PGA] 안병훈, 피닉스오픈 3R서 공동 26위로 하락…우승권서 멀어졌다

기사입력 2018-02-04 11:15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안병훈(27)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웨이스트매니지먼트피닉스오픈(총상금 690만 달러) 난조로 우승 경쟁에서 처지게 됐다.
안병훈은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의 TPC스콧데일(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기록했지만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에 1오버파 72타를 쳐, 공동 7위에서 공동 26위(6언더파 207타)로 밀려났다. 선두와 거리도 3타에서 8타로 벌어졌다.
전반에는 3번 홀 버디에 이어 7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한 안병훈은 후반 들어 13번(파5) 홀 그린 주변에서 실수를 거푸 하면서 더블보기를 적어낸 것이 안타까웠다. 이후 15,16번 홀에서 버디로 타수를 줄였으나 17번 홀에서 다시 보기를 적어냈다.
안병훈. 사진=AFP BBNews=News1
↑ 안병훈. 사진=AFP BBNews=News1
선두로 출발한 리키 파울러(미국)는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치며 중간합계 14언더파 199타로 한 타차 선두를 지켰다. 전반에는 보기 버디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후반 마지막 세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면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4명이 동타인 상황에서 마지막 홀 2.5m버디를 잡아내면서 한 타 더 앞서 나갔다.
공동 선두로 출발한 브라이슨 디샘보(미국)는 3타를 줄였지만 공동 2위(13언더파 200타)로 내려갔다. 후반 13번 홀부터 세 홀 버디로 선두로 올랐으나 17번 홀 티샷을 물에 빠뜨리면서 보기를 적어낸 게 아쉬웠다.
8위에서 시작한 세계랭킹 2위 존 람(스페인)이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를 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전반에 두 타를 줄인 존 람은 후반에 15번 홀부터 세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면서 선두권으로 올라왔다. 대회가 열리는 인근에 위치한 애리조나주립대를 졸업한 그는 갤러리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고 있다. 역시 애리조나주립대 출신의 체즈 레비(미국)도 3위로 출발해 4타를 줄여 공동 2위에 올랐다. 애리조나주립대 출신으로 이 대회에서 통산 3승을 거둔 필 미켈슨(미국)은 5타를 줄이면서 대니얼 버거, 잰더 쇼필리(이상 미국)와 공동 5위(12언더파 201타)로 올라섰다.
재미교포 제임스 한(한국명 한재웅)이 버디 6개에 보기 1개로 5언

더파 66타를 치면서 순위를 12계단 끌어올린 공동 14위(10언더파 203타)로 올라섰고, 존 허(허찬수)는 35위, 케빈 나(나상욱)은 공동 50위에 자리했다. 김시우(23)는 버디 5개에 보기 4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쳐서 순위를 56위로 라운드를 마쳤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