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히딩크, 韓 시각장애인 위한 ‘드림필드’ 건립 이어 간다

기사입력 2018-02-13 12:10 l 최종수정 2018-02-13 12:52

[매경닷컴 MK스포츠(광명) 한이정 기자] 거스 히딩크(72) 전 국가대표 감독이 한국 시각장애인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거스 히딩크 재단은 13일 광명시청에서 광명시와 시각장애인을 위한 축구장 ‘드림필드’ 14호 건립을 위한 업무 협약에 나섰다. 재단 이사장인 히딩크 전 감독은 직접 협약식에 참석해 시설물 규모, 시설물 설치 관리와 관련한 내용을 나눴다.
히딩크 전 감독은 2003년 재단을 설립해 시각장애인과 소외 어린이를 위해 지원하고 있다. 2007년 충주 성심 맹아원에 처음으로 드림필드 1호를 건설했고, 이후 서울, 울산, 포항, 수원, 전주 등 전국 각지에 총 13개의 드림필드를 건립했다. 최근 세워진 드림필드 13호는 경기도 이천시에 있으며 2015년 5월에 완공됐다.
거스 히딩크 전 국가대표 감독이 광명시와 진행하는 한국 시각장애인을 위한 "드림필드" 14호 건립과 관련한 업무 협약식에 참석했다. 사진(광명)=김재현 기자
↑ 거스 히딩크 전 국가대표 감독이 광명시와 진행하는 한국 시각장애인을 위한 "드림필드" 14호 건립과 관련한 업무 협약식에 참석했다. 사진(광명)=김재현 기자
이날 행사에 참석한 양기대 광명시장은 “광명시 시각장애인을 위한 풋살장을 만들고 싶다는 제안을 받았을 때 처음엔 망설였다. 활용도가 어떻게 될 것인가 고민이 있었다. 그러나 히딩크 감독께서 재단을 만들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역할을 하는 데 있어 기꺼이 동참했다”고 밝혔

다.
히딩크 감독은 “시각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 과거 한국에서 젊은 선수들이 축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곧 북한에서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전했다.
드림필드 14호는 빠르면 올 8월 오픈할 예정이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