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한끼줍쇼‘ 탁재훈X이휘재, ’봄날 기원‘ 한 끼 성공

기사입력 2018-04-12 00:1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탁재훈과 이휘재의 ‘다시, 봄!’ 특집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탁재훈과 이휘재가 밥 동무로 출연했다.
이날 한 끼 멤버들은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으로 출발했다. 이들은 우이동의 솔밭근린공원에 들어서 “여기 들어오니까 공기가 다르다. 먼지가 없다”고 감탄했다. 그리고 잠시 쉬어가는 동안 이경규가 ‘칭찬해&서운해’ 코너를 제안했다.
이에 탁재훈과 이휘재, 이경규의 폭로가 이어졌다. 이경규가 먼저 “재훈이를 쳐다보면 위로가 된다. 내가 힘들 때”라고 칭찬과 욕의 경계가 모호한 칭찬을 건네자, 탁재훈이 “그냥 형 보면 기분이 좋다”고 답했다.
하지만 탁재훈이 말을 더 잇기도 전 이휘재가 끼어들어 “난 사실 경규 형한테 서운한 게 있다”고 폭로했다. 상갓집에서 이경규가 “난 영화인이야”라며 예능 후배들을 배신했었다는 것.
이에 이경규는 “나는 저 놈이 무슨 말을 할지 겁이 난다”면서 “뒤통수는 항상 가까이 있는 놈이 친다. (이휘재가) 내 등칠 놈 베스트 5에 들어가 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탁재훈과 이휘재의 한 끼 도전이 그려졌다. 이휘재는 “저는 서언이, 서준이 아빠 이휘재다”라는 멘트로 자신을 소개했다. 하지만 입성은 쉽지 않았다. 이휘재와 탁재훈은 집주인들의 반응에 당혹하며 어렵게 말을 이어갔다.
둘 중 먼저 입성에 성공한 것은 탁재훈이었다. 탁재훈과 이경규는 집주인 어머니를 도와 진수성찬 한 상을 완성했다. 두 사람은 집주인 부부와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저녁 한 끼를 함께했다.
한편 이휘재와 강호동은 우이동을 누비며 한 끼 줄 집을 찾아 헤맸다. 두 사람은

고생 끝에 4대가 함께 사는 집에 입성을 허락 받았다. 이들이 함께 한 집에서는 만두 빚기가 한창이었다.
이후 직접 빚은 만두로 만든 만두국 한 끼가 차려졌다. 4대가 모여 북적해진 거실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강호동과 이휘재는 만둣국의 맛과 정성에 감탄을 표하며 먹방을 펼쳤다. 특히 강호동은 만두를 흡입하다가 입천장이 데는 먹방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