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VNL 대패 속에도 빛난 박정아의 공격력

기사입력 2018-06-13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연패에 빠졌다. 하지만 박정아(25·187cm)가 공격에서 보인 활약은 충분히 빛을 발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타페에서 열린 대회 5주차 첫 경기 아르헨티나전에서 세트스코어 0-3(18-25 24-26 21-25)으로 졌다.
박정아는 17점을 뽑아내며 고군분투했다. 팀 내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 선수는 그가 유일했다. 불안한 리시브로 패인을 제공한 것도 그였지만, 공격에서 가장 큰 활약을 펼친 것도 박정아였다. 그는 5월 29일 대회 3주차 브라질전에서도 19득점을 올리는 등 분전했다.
박정아(좌)가 김연경 등 주력이 대거 빠진 VNL 일정에서 활약하고 있다. 정규시즌 당시 모습. 사진=MK스포츠 DB
↑ 박정아(좌)가 김연경 등 주력이 대거 빠진 VNL 일정에서 활약하고 있다. 정규시즌 당시 모습. 사진=MK스포츠 DB
주포 김연경(30·192cm)이 휴식을 취할 때 경기에 나서고 있는 박정아는 97득점으로 김연경(175득점), 이재영(133득점)에 이어 팀 내 득점 3위에 올라있다.
김연경, 이재영보다 훨씬 적은 스파이크 시도 수에서도 훌륭한 득점력을 보이고 있다. 박정아의 공격성공률은 40.17%의 김연경보다

조금 낮은 38.10%로 2위다.
물론 리시브가 불안한 것은 치명적인 단점이지만, 이로 인해 공격에서까지 저평가를 받는 것은 곤란하다. 대표팀의 수비 라인이 안정화되어 박정아가 라이트 포지션에서 공격에 전념할 수 있다면 그에게 쏟아질 비난은 한층 줄어들 것이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