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VNL 대패 속에도 빛난 박정아의 공격력

기사입력 2018-06-13 15:45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연패에 빠졌다. 하지만 박정아(25·187cm)가 공격에서 보인 활약은 충분히 빛을 발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타페에서 열린 대회 5주차 첫 경기 아르헨티나전에서 세트스코어 0-3(18-25 24-26 21-25)으로 졌다.
박정아는 17점을 뽑아내며 고군분투했다. 팀 내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 선수는 그가 유일했다. 불안한 리시브로 패인을 제공한 것도 그였지만, 공격에서 가장 큰 활약을 펼친 것도 박정아였다. 그는 5월 29일 대회 3주차 브라질전에서도 19득점을 올리는 등 분전했다.
박정아(좌)가 김연경 등 주력이 대거 빠진 VNL 일정에서 활약하고 있다. 정규시즌 당시 모습. 사진=MK스포츠 DB
↑ 박정아(좌)가 김연경 등 주력이 대거 빠진 VNL 일정에서 활약하고 있다. 정규시즌 당시 모습. 사진=MK스포츠 DB
주포 김연경(30·192cm)이 휴식을 취할 때 경기에 나서고 있는 박정아는 97득점으로 김연경(175득점), 이재영(133득점)에 이어 팀 내 득점 3위에 올라있다.
김연경, 이재영보다 훨씬 적은 스파이크 시도 수에서도 훌륭한 득점력을 보이고 있다. 박정아의 공격성공률은 40.17%의 김연경보다

조금 낮은 38.10%로 2위다.
물론 리시브가 불안한 것은 치명적인 단점이지만, 이로 인해 공격에서까지 저평가를 받는 것은 곤란하다. 대표팀의 수비 라인이 안정화되어 박정아가 라이트 포지션에서 공격에 전념할 수 있다면 그에게 쏟아질 비난은 한층 줄어들 것이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