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세영 가장 위대한 女 골프 경기’ LPGA 극찬

기사입력 2018-07-09 1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김세영 여자프로골프협회 72홀 최저타 신기록 우승에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도 감탄을 금하지 못했다.
미국 위스콘신주의 오나이다에서는 9일(한국시간)까지 2018시즌 LPGA 투어 손베리 크릭 클래식(파72·6624야드)이 진행됐다. 김세영은 4라운드 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여자프로골프 역사를 새롭게 썼다.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는 “여자프로골프협회 역사상 가장 위대한 4라운드 경기였다”라면서 “손베리 크릭 클래식을 치르는 동안 파 미만에 그친 것은 딱 1번에 불과했다”라고 전했다.
김세영 2018 손베리 크릭 LPGA 클래식 우승 후 모습. 사진=AFPBBNews=News1
↑ 김세영 2018 손베리 크릭 LPGA 클래식 우승 후 모습. 사진=AFPBBNews=News1
LPGA 투어 72홀 경기 최저타 기록은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작성한 27언더파였으니 이제 과거가 됐다.
“김세영은 2016시즌 세계랭킹 8위까지 올라갔으나 이번 시즌 어려움을 겪으며 대회 직전 26위에 머물렀다”라고 소개한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는 “현재 세계랭킹을 뛰어넘는 인상적인 기량이었다”라고 칭찬했다.
김세영은 2013~2014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 소속으로 5승을 거뒀다. LPGA 투어 7승을 더하면 프로 데뷔 후 12차례 정상을 경험했다.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는 “경기 종료 시점 기준 9타 차이의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했음에도 절대 가속 페달에 발을 떼지 않았다”라며 김세영의 평정심과 꾸준함을 호평하기도 했다.
김세영은 LPGA 투어 72홀 경기 최저타에만 그치지 않았다. 31언더파는 PGA 투어 4라운드 단일경기 최저타 우승기록이기도 하다.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프리카공화국)는 2001시즌 메르세데스 챔피언십(현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십)을 31언더파로 제패하며 PGA 투어 72홀 최저타 우승 신기록을 작성한 바 있다.
김세영이 2018 손베리 크릭 LPGA 클래식에서 2타를 더 줄였다면 PGA 공인 72홀 최저타 신기록과도 타이였다.
PGA 투어에는 5라운드·90홀 경기가 존재했다. 2009년 스티브 스트리커(미국)가 밥 호프 클래식(커리어 빌더 챌린지 전신) 4라운드 시점 도달한 33언더파가 72홀 최저타 기록으로 공인받는다.
스티브 스트리커는 당시 최종라운드 부진으로 역전을 허용하여 PGA 투어 밥 호프 클래식 정상에 오르진 못했다.
2018 손베리 크릭 클래식 우승으로 30만 달러(3억3450만 원)를 받은 김세영은 이번 시즌 LPGA 투어 상금이 64만7366 달러(7억2181만 원)가 됐다.
김세영은 2015시즌

신인상을 받으며 LPGA투어에 데뷔했다. 2018 손베리 크릭 클래식 제패까지 총상금은 519만1525 달러(57억8803만 원)에 달한다.
이번 시즌 김세영은 2018 손베리 크릭 클래식까지 4번째 톱10 끝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LPGA 투어 통산으로 범위를 넓히면 34번째 TOP10이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