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허재호, 하루만에 김종규 부상 하차…김준일 합류

기사입력 2018-07-10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부상 중인 김종규(LG) 대신 김준일(상무)이 허재호에 합류했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부상으로 재활 중인 김종규 대신 상무의 김준일이 남자농구대표팀에 선발됐다고 밝혔다.
전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던 협회는 하루만에 변경 엔트리를 다시 발표했다.
협회 측은 “최종 12인 명단에 포함되었던 김종규의 경우 정밀진단 결과 예상보다 회복 속도가 더뎌 아시안게임 출전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일본과의 평가전 및 FIBA 농구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중국전과 홍콩전에서 활약한 김준일로 긴급 교체하게 됐다”고 밝혔다.
상무 김준일이 김종규 대신 남자농구대표팀에 합류했다. 사진은 삼성 시절 김준일의 3점슛 장면. 사진=MK스포츠 DB
↑ 상무 김준일이 김종규 대신 남자농구대표팀에 합류했다. 사진은 삼성 시절 김준일의 3점슛 장면. 사진=MK스포츠 DB
김종규는 발목 부상으로 인해 12주 진단을 받아 현재 팀에서 재활과 훈련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표팀은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와 이승현(상무), 강상재(전자랜드)에

김준일이 새롭게 가세해 센터진을 구성하게 됐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 농구대표팀은 14일부터 22일까지 대만에서 열리는 제40회 윌리엄존스컵 대회에 참가해 조직력을 담금질한 뒤 다음달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에 나선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