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점수표 받아드니 당황스럽네요"…정시 지원 혼란 예상

전남주 기자l기사입력 2018-12-05 19:30 l 최종수정 2018-12-06 13:36

【 앵커멘트 】
지난달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 시험의 성적표가 오늘(5일) 전국 53만 수험생에게 배부됐습니다.
성적표를 받아든 수험생들의 표정에는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서울의 한 고등학교 교실.

선생님께 수능 성적표를 받아가는 학생들의 표정이 어둡습니다.

성적표를 접고 조심스럽게 점수를 확인하는가 하면,

고개를 떨구고 고민에 잠긴 학생도 있습니다.

▶ 인터뷰 : 고3 수험생
- "시험 성적 받고 국어 영역이 평소보다 낮게 나와서 당황했던 게 컸던 거 같습니다."

▶ 인터뷰 : 고3 수험생
- "영어 점수는 예상했던 점수보다 한 등급 낮게 나왔어요."

반면, 만족할 만한 성적을 받은 학생은 안도의 한 숨을 내쉽니다.

▶ 인터뷰 : 조예준 / 고3 수험생
- "영어 1등급 나왔고, 수학과 과학 1등급 나와서."

국어와 수학, 영어 모두 어려웠던 불수능 탓에 변별력이 강화되어 정시모집 전략을 짜야 하는 학생들은 혼란에 빠졌습니다.

▶ 인터뷰 : 우연철 /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
- "상위권 학생들이 소신지원을 한다면 중위권 학생들은 적정지원 또는 안정지원을 할 개연성이 높습니다."

올해 수능은 합격 가능한 점수대가 큰 폭의 변화를 보이면서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정시 모집은 오는 29일부터 시작됩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