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시장 나와"…공무원에 썩은 은행열매 던진 40대 구속

기사입력 2018-12-16 19:30 l 최종수정 2018-12-16 20:20

【 앵커멘트 】
시청의 방범 셔터를 부수고 들어가 공무원에게 썩은 은행 열매를 던졌다면 어떻게 될까요?
재개발과 관련해 시장을 만나겠다고 시청을 찾았는데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이런 행동을 했다고 합니다.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한 남성이 방범 셔터를 붙잡고 심하게 흔듭니다.

결국, 셔터를 부수고는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잠시 뒤 복도에 서 있는 사람들을 향해 무언가를 강하게 집어던집니다.

공무원 얼굴을 향해 던진 건 심한 악취가 나는 썩은 은행 열매였습니다.

강제집행에 항의하는 고양시의 재개발 반대 단체 회원들이 고양시장 면담을 요구하다 셔터를 부수는 것도 모자라 은행을 던진 겁니다.

▶ 인터뷰(☎) : 장종익 / 경기 고양경찰서 형사과장
- "전날 썩은 은행을 준비해서 시청 방문할 때 던지겠다고…(행정 공무원들은) 위협감을 많이 느낀 것 같습니다."

경찰은 공무원들에게 썩은 은행을 던진 40대 한 모 씨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가담한 1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집회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겠지만 폭력 등 불법 행위는 엄중히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nth302@mbn.co.kr]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